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20~30대 청년 70% "열심히 일해도 부자 될수 없다"

by 네버 네버엔딩라이프 2021. 9. 12.

20대 청년 10명 중 7명은 향후 원하는 직장에 취업할 가능성이 낮고 열심히 일을 하더라도 부자가 될 가능성이 없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근로의욕을 저하시키는 가장 큰 요소로 '부동산 폭등'을 꼽았다.

 

12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에 거주하는 20대 청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청년 일자리 인식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62.9%가 향후 청년 일자리 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30대 청년 70% "열심히 일해도 부자 될 수 없다"


응답자의 69.5%는 '원하는 직장에 취업할 가능성이 낮다'라고 답해 일자리 상황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조건이 만족스럽다는 가정 하에 좋은 일자리의 최소 연봉에 대해서는 3000만∼4000만 원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40.2%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00만∼5000만 원(20.6%), 2000만∼3000만 원(15.2%) 등 순이다. 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5∼29세 평균 연간 임금 수준 추정치는 3217만 원이다.

 

한경연은 "청년들이 좋은 일자리의 조건으로 높은 연봉 외에도 근로 환경 등 다른 조건들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청년들의 근로 의욕을 고취시킬 다양한 인센티브 고민이 필요하다"라고 분석했다. 
 


응답자의 65.2%는 ‘평생직장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으며 희망하는 은퇴 시기에 대해서는 61∼65세가 30.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56∼60세가 26.3%였으며 만 66세 이상에 은퇴하고 싶다는 답변도 19.7%다. 

청년 중 63.9%는 정년연장이 청년 신규 채용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했다. 정년연장을 해야 한다면 근로 형태 다양화 등 고용시장 유연화가 필요하다는 답변이 33.6%로 가장 많았다. ▲임금피크제 도입(27.0%) ▲직무능력 중심 임금체계 도입(호봉제 폐지)(22.0%) ▲연금 수급 연령 상향(17.2%) 등 순이다.

 

청년들이 원하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가장 필요한 일자리 정책 방향으로는 22.4%가 노동시장 유연화를 꼽았다. 또 ▲고용기업 인센티브 확대(18.7%) ▲창업 활성화(15.5%) ▲기업 성장 방해하는 규제 개선(13.6%) ▲교육시스템 개편(10.9%) ▲글로벌 기업 유치(9.6%) ▲서비스업 육성(8.3%) 등 순으로 조사됐다.

 


'최저임금 인하 내지 동결', '중소기업 개편', '성차별 고용 폐지', '다양한 직군 투자', '귀족노조 해체' 등도 기타 의견으로 제시됐다.


청년들은 근로 의욕을 저하시키는 뉴스로 부동산을 꼽았다. '부동산 폭등'이라는 답변이 24.7%로 가장 많았다. ▲물가 상승(21.5%) ▲세금 부담(20.4%) 순이다. 특히 서울에 거주하는 청년들의 경우 '부동산 폭등'(29.2%)에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청년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총자산 규모는 10억∼20억 원 수준이라는 응답이 23.5%로 가장 많았다. 20억∼50억 원이 22.9%, 100억∼1000억 원이 20.6%를 차지했다. 하지만 청년들의 70.4%는 열심히 일을 해서 부자가 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29세 청년을 대상으로 지난달 4∼17일 온라인 설문을 통해 진행됐으며 응답자는 542명에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2%다.

 


추광호 한경련 경제정책실장은 

 

"청년들의 부정적인 일자리 인식은 청년 구직단념자 양산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노동시장 유연화와 기업 성장을 가로막는 규제개혁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줄 수 있도록 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