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택배 사칭 문자 - 추석 선물 배송 사칭 스미싱 주의보 “주소 바꿔주세요"

by 네버 네버엔딩라이프 2021. 9. 12.

‘[○○택배] 택배 배송 불가. 주소 불완전함. 즉시 변경 부탁드립니다.’

 

이런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인터넷 주소(URL)를 무심코 눌렀다간 모르는 사이에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갈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12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 등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선물 배송 확인 등 택배를 사칭한 스미싱을 경고했다.

 

스미싱은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휴대전화 문자를 대량으로 전송한 후 이용자가 앱을 설치하거나 전화를 하도록 해 개인정보 등을 빼내는 수법이다. 보이스피싱, 전자상거래 사기 등에 광범위하게 이용되고 있다.

 

 

스미싱은 올해 1~8월 18만4002 건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74% 감소했다. 하지만 추석 명절 기간 선물 배송 등에 악용될 수 있는 택배 사칭 스미싱 유형이 93%를 차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택배 조회, 명절인사, 모바일 상품권이나 승차권 증정 등의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URL이나 전화번호는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명절 연휴 중 스미싱으로 의심되는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 앱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 국번 없이 118상담센터에 신고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

 

스미싱 등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택배 조회, 명절 인사,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예매권 관련 문자 등에서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 주소 또는 전화번호를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앱을 살치 할 경우 문자 속 링크보다는 공인된 오픈마켓을 통해 설치해야 한다.

 

본인인증, 재난지원금, 백신예약 조회 등으로 신분증이나 개인,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절대 입력하거나 알려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스미싱 문자의 각종 유형들. 스미싱이 의심되는 문자 속 인터넷 주소를 절대 클릭하면 안된다.

 


과기정통부와 KISA는 추석 연휴기간 문자 사기 유포 등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감시를 실시하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업권과 협조해 코로나19 관련 국민 지원금 또는 재난지원금 등을 빙자한 사기 문자에 대해 각별히 유의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문자 사기, 직거래 사기 등 서민생활을 침해하는 사이버범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