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인구절벽 가속화 현상 출생아·혼인 모두 역대 가장 적어 세부내용 알아보

by 네버 네버엔딩라이프 2021. 11. 24.

우리나라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2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올해 9월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는 통계 집계 이래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소다. 통계청은 이 같은 ‘9월 인구동향’을 24일 발표했다.

 

집계에 따르면 지난 9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1920명으로 전년보다 1579명(-6.7%) 줄었다. 9월 기준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수치다. 일반적으로 인구동향 통계는 계절 요인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같은 달끼리 비교한다.

 

같은 기간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2명으로 0.4명 감소했다.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더 많은 인구 자연감소 현상은 23개월째 이어지는 중이다. 올해 9월 사망자 수는 2만5566명으로 지난해보다 1214명(5.0%) 늘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분은 마이너스(-)3646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부터 이어지고 있으며 올해 들어서는 가장 큰 감소 폭이다. 통계청은 출산 연령층인 30대 초반의 여성 인구가 줄어들고 있는 데다 사회적인 분위기나 인식 측면에서 아이를 덜 낳는 쪽으로 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저출산이 계속되고 고령화로 인해 사망자가 늘어나다 보니 자연감소도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출산뿐 아니라 혼인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9월 혼인 건수는 1만3733건으로 전년 대비 1591건(-10.4%) 감소했다. 같은 달은 물론 아닌 전체 통계를 기준으로 해도 가장 적은 수치다.

 

같은 기간 이혼 건수는 8366건으로 1170건(-12.3%) 감소했다. 추석 연휴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신고 일수가 이틀 줄어 혼인·이혼 건수 집계에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 있다. 통계청은 혼인 주 연령층인 30대 인구가 감소하며 2012년 이후 혼인 건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이혼 역시 혼인이 줄어드는 만큼 같이 감소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분기별로 보면 올해 3분기 기준 출생아 수는 6만6563명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와 비교해 2337명(-3.4%) 줄었다. 같은 기간 사망자 수는 7만7077명으로 3447명(4.7%) 증가하면서 인구는 1만514명 자연 감소했다. 혼인과 이혼 건수는 각각 4만4192건, 2만5048건으로 3244건(-6.8%), 2731건(-9.8%) 줄었다.

 

 

정리

  • 올 9월 출생아 수 2만1920명, 역대 최소
  • 혼인 건수도 1만3733건으로 역대 최저
  • 자연증가분 -3646명… 감소 폭 가장 커
  • 인구절벽 가속화는 또 다른 패러다임의 전환 투자환경도 변화 할 것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