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日 확진자수 급감, K방역 치명적 오류 보여준다"

by 네버 네버엔딩라이프 2021. 11. 25.

최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감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직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국내 한 예방의학 전문가가 “일본의 확진자 급감은 ‘K-방역’의 치명적 오류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덕희 경북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지난 16일 카카오가 운영하는 일종의 블로그인 ‘브런치’에 이런 주장을 담은 글을 게시했다.

 

일본은 지난 22일 올해 들어 가장 적은 일일 확진자수 50명을 기록했다. 23일 다시 113명으로 소폭 증가하긴 했지만 24일엔 다시 77명으로 줄었다. 사망자 역시 19일 0명, 21일 0명, 22일 2명, 23일 2명 등으로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

 


일본의 확진자 급감에 대해서는 다양한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의 1차 접종률 79%, 2차 접종률 77%를 근거로 한 ‘백신 효과’, 그리고 ‘일본 델타 바이러스 자멸설’, 검사 건수 급감설 등이다.

 

이덕희 교수는 이러한 설(說) 자체가 “K-방역이 일본 방역보다 더 훌륭하다고 믿고 싶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확진자 수 급감이 “자연감염을 막지 않은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한국과 비슷한 백신 접종률을 가진 일본이 우리와 가장 다른 점은 처음부터 국가가 나서서 방역이란 이름으로 무증상 혹은 경증으로 지나가는 자연감염을 막지 않았다는 데 있다”며 “일본 확진자 급감은 백신 접종률이 50%가 채 되지 않을 때부터 시작됐는데, 이런 일은 강력하고 광범위한 면역을 제공하는 자연감염의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확진자 급감이 단순히 백신 접종률만 높인다고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의 데이터 조작설은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우리 사회를 지배해 온 프레임이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지난해 3~4월부터 보였던 매우 이상한 현상, PCR 검사(유전자 증폭검사)도 하지 않고 방치하는 것처럼 보였던 일본에서 코로나19 사망이 왜 폭발하지 않는지에 대해 누구도 질문을 던지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만일 처음부터 완전히 상반된 방역 정책을 가졌던 한국과 일본이 긴밀한 공조체제에서 유행 상황을 비교‧분석했더라면, 팬데믹 상황에서 방역이란 건 그렇게 대단한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일찌감치 간파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나는 유행 초기부터 ‘교차 면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교차 면역은 과거 유사한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된 경험이 있으면 코로나19에도 저항력이 있다는 것인데, 동아시아권은 이러한 이유로 코로나19에 대한 저항력이 매우 높은 지역”이라고도 주장했다.

 

이 교수는 “일본의 확진자 수 급감은 K-방역의 대전제, 즉 ‘무증상이라도 절대로 걸리면 안 되는 감염병’이란 가정에 치명적 오류가 있음을 보여준다”라며 “(한국은) 모순으로 가득 찬 방역을 2년 정도 경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한국에선 그동안 학습된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있어서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사람들도 많을 것”이라며 “K-방역의 폐해는, 코로나19에 대해 국가가 앞장서서 과장된 공포를 조장하고 이를 방역의 성과로 적극적으로 활용했다는 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방역 당국은 무조건 백신 접종률만 높이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처럼 국민을 오도해 왔지만, 이 난국에서 벗어나려면 돌파 감염이든 뭐든 자연감염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동선 추적하는 역학조사와 무증상자‧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PCR 검사를 중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