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델타보다 센 ‘누’ 변이, 백신 무력화하나

by 머니일보 2021. 11. 26.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강한 누(nu) 변이 바이러스 등장에 과학계가 긴장하고 있다.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 등장에 세계 증시도 충격을 받았다.

 

25일(현지 시각)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따르면, 새로운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B.1.1.529)는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 11일 보츠와나에서 처음 감염자가 나타났다.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확산 중이며 홍콩에서도 사례가 발견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긴급회의를 열고 변이 바이러스의 명칭을 그리스어에서 따와 ‘누’라고 지칭할 것으로 알려졌다.

 

 



1. 확산력 큰 델타보다 돌연변이 두배

누 변이는 코로나 바이러스(SARS-CoV-2)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30개 이상의 돌연변이를 포함하고 있다. 확산력이 큰 델타 변이의 두배 수준이다. 코로나 스파이크 단백질은 인체 내 세포에 결합해 침투한다. 인체 내 면역 기능을 하는 항체는 이 스파이크와 결합해 감염을 막기 때문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기존의 면역을 회피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이에 누 변이 바이러스가 델타 변이처럼 우세종이 될 우려가 크지만, 과학자들은 신중히 지켜보고 있다. 아직 누 변이 바이러스의 보고된 사례 수가 적어 이 변종이 델타보다 더 전염성이 있는지는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또한 일반적으로 바이러스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치명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2. 백신 무력화될까?
새로운 누 변이가 백신을 무력화하는지에 대해서도 과학자들이 연구 중이다. 백신은 몸에 들어가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하는 항체를 생산해 감염을 막는다. 누 바이러스에 돌연변이가 많이 있어, 기존 백신의 효능을 약화시킬 가능성이 있다. 남아공 위트워터스랜드 대학의 바이러스학자 페니 무어는”더 많은 돌연변이가 바이러스의 백신 회피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누 변이 바이러스가 다른 변이보다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는지도 파악하고 있다. 남아공 콰줄루나탈대 감염병 의사인 리처드 레셀스는 “이 변이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많다”라며 “변이의 중요성과 그것이 전염병에 대한 대응에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를 이해하기 위한 작업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계 증시 타격

새로운 변이 등장에 세계 증시도 타격을 입었다. 로이터는 26일 세계 증시가 0.7% 하락을 기록하며 큰 타격을 입었다고 전했다. 미국 원유 선물도 하락했고 호주와 뉴질랜드 달러는 3개월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