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흑산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연봉 8000만원 넘는데 사람 턱없이 부족"

by 머니일보 2021. 11. 26.

"실력 있는 사람들은 일 년에 8000만원도 넘게 벌죠. 근데 일을 할 줄 아는 사람이 턱없이 부족해요."  최서진 홍어썰기학교장은 26일 한경닷컴에 홍어를 썰 줄 아는 전문 인력이 부족하다고 토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어를 먹겠다는 사람은 많은데 이걸 제대로 손질할 줄 아는 사람이 거의 없다"면서 "흑산도에서 전문적으로 홍어를 써는 사람은 한 5~6명밖에 안 된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전남 신안군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흑산홍어썰기 기술자' 민간자격증 제도를 도입했다. 홍어 판매량의 대부분이 흑산도에서 발생하고 있지만, 이를 제대로 손질할 줄 아는 인력이 거의 없어 재고가 남게 되는 상황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다. 교육을 통해 자격증을 부여함으로써 더 많은 홍어썰기 전문가를 양성하겠다는 복안이다.

 



최 교장은 "박우량 신안군수에게 이러한 문제점을 직접 알렸더니 '홍어썰기 기술을 가르치는 학교를 한번 만들어보자'고 화답했다"며 "홍어를 전문적으로 썰 줄 아는 기술자들이 과거에는 10명 이상이었지만 이제는 연로한 탓에 일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흑산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은 '흑산홍어썰기학교' 교육생을 대상으로 발급된다. 초급, 중급, 고급, 장인으로 나누어 실력에 따라 차등적으로 자격증을 딸 수 있다.


지난해와 올해 모집한 흑산홍어썰기학교 1, 2기 교육생 26명이 다음 달 3일 초급 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이들은 약 6개월간의 교육과정을 거쳐 시험에 응시할 자격을 얻었으며 홍어 손질, 썰기, 포장 등의 시험과목에서 80점 이상을 받으면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다.

 

홍어는 다른 어종과 다르게 손질 과정에서 물리적인 힘이 많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복잡하다. 전문가들은 보통 한 마리를 써는데 40분 정도가 걸리는 반면 노하우가 없는 사람들은 2~3시간이 소요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최 교장은 "특히 명절처럼 수요가 많을 때는 하루에 30마리도 썰어본 적이 있다. 보통 한 마리를 써는데 2~3만원을 받으니 저 정도 되는 양의 홍어를 썰면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점을 사람들이 잘 모르는 듯하다"며 "다행스럽게도 홍어썰기학교 1, 2기에 3·40대 교육생들이 다수 지원하며 젊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였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내년에도 신안군과 협의해 3기 교육생들을 뽑아 젊은 인력을 더 많이 양성할 예정"이라며 "앞서 많은 사람이 지원했음에도 공간 부족으로 모두를 수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는데 홍어썰기 학교가 널리 알려져 넓은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은 흑산홍어의 명품화를 위하여 국가중요어업유산 등록, 홍어 TAC제도 실시, 흑산홍어 브랜드화, 흑산홍어 박스제작, 흑산홍어 바코드 및 QR태그 유통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추진 중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흑산홍어를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K-발효식품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젊은이들이 흑산홍어만 썰어도 소득이 높은 새로운 직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