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허이재, 폭로 후 논란에 “마녀사냥 자제해달라”

by 머니일보 2021. 9. 12.

배우 허이재가 유부남 배우에게 성관계 요구를 받았다고 폭로한 가운데, 해당 폭로 이후 여러 추측이 난무하자 “마녀사냥 자제해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허이재는 지난 11일 유부남 배우 성관계 요구를 폭로한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영상 댓글을 통해 “두려운 마음으로 댓글을 다 읽어봤는데 읽면서 오히려 힐링이 됐다. 정말 감사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허이재, “마녀사냥 자제해달라”
 

이어 허이재는 “오랜 시간 은퇴 계기가 된 일이 저에게 큰 트라우마로 남고 생각이 떠오를 때마다 괴로워했었는데, 나이를 하루하루 먹다 보니 그때로 돌아간다면 울면서 서 있기만 하는 게 아니라 ‘용기 내서 대들어볼걸’이라는 생각이 들게 되더라. 그리고 분명 당시에 저의 부족함도 있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 허이재는 “하지만 단연코 후배로서 예의 없을만한 일만큼은 한 적 없다고 자부한다. 다만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제작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 마녀사냥은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는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라마 현장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허이재는 연예계를 은퇴하게 된 이유로 유부남 배우의 성관계 요구, 선배 배우의 갑질 등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허이재는 해당 영상에서 촬영장에서 겪은 선배 배우의 부당한 갑질을 폭로하던 중 “현재는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어떤 유부남 배우분이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고 밝혔다.   이어 허이재는 “어떤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너무 잘해줬다. 그러다 어느 날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니’라고 묻더라. ‘촬영 때문에 거의 매일 보는 사이인데 연락할 시간도 없지 않냐’고 대답했다. 그때부터 슬슬 시작되더니 촬영장에서 매일매일 욕을 했다”라고 전했다. 

 

 

또 허이재는 “하루는 세트 촬영을 하는데 내가 포함 안 된 장면이었다. 본인 감정이 잘 안 잡혀서 짜증났는지 ‘XX 못 해 먹겠네’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렸다. 감독님이 입봉 감독님이라 아무 말도 못 하고 모두들 다 황당하여서 가만히 있었다”며 “그 배우가 CP에게 전화해 ‘내가 평소 허이재한테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서 허이재에게 욕한 것이다. 감독님에게 한 것 아니다’라고 했다더라. 이후 CP는 ‘허이재가 들어가서 달래주라’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허이재는 “감독님이 날 다른 방으로 부르더니 ‘XX가 어느날부터 너한테 욕하고 괴롭히는 이유가 뭐하고 생각하냐’고 물어보더라. 그러더니 ‘그 친구는 너를 성적으로 보고 있는데 네가 안 넘어오니까 강압적으로 무섭게라도 너를 넘어뜨리려고 한 것 같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이재는 “결국 그 배우의 대기실에 들어갔더니 거짓말처럼 부드러운 목소리로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뭐라는지 알아?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하고 하더라. 그래서 노력하겠다고 사과하니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 아냐. 같이 자야 돼. 그런데 너는 그러지 싫지?’라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허이재는 “그래서 바로 싫다고 답하니 갑자기 소리를 지르면서 ‘그러니까 잘하라고 이 X같은 X아. 너 때문에 연기 집중을 못 하잖아. 이 XXX아’라고 다시 욕하면서 물건을 던지기 시작했다. 이후 정신적으로 멘털이 나갔고, 그전까지는 최선을 다해 연기했는데 그 일이 있고 난 후부터는 빨리 작품이 끝나기만을 빌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허이재의 유부남 배우 성관계 요구 폭로 이후 허지애와 작품을 찍었던 여러 남자 배우들의 이름이 거론됐고, 해당 배우 중 한 배우의 팬들은 공식 성명문을 발표하며 법적 조치를 예고하기도 했다.  

 

한편, 허이재는 지난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해 드라마 ‘궁S’, ‘싱글파파는 열애중’, ‘당신은 선물’, 영화 <해바라기>, <하늘을 걷는 소년>, <19>, <걸프렌즈>, <우주의 크리스마스> 등에 출연했다.

 

댓글0